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1-11-25 13:25

  • 시민의소리 > 동네방네

구리시 보건소, 서울대와‘가정방문 중재 협력’

기사입력 2021-11-24 17:52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국내 최초로 건강한 아이와 산모를 위한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스템이 실시된다.

구리시 보건소는 11월 16일 서울대 산학협 력단과 '한국형 생애 초기 가정 방문 중재 연구를 위한 업무 협약'을 체결했다.

이날 협약식에 최애경 구리시 보건소장과 보건소 관계자, 연구 책임을 맡은 서울대 의과대학 강영호 교수와 연구진 등이 참석했다.

각 기관은 산전-조기 아동기 가정 방문 프로그램의 서비스 질 향상과 과학적 근거 마련을 위해 적극 협력할 것을 약속했다. 이 연구는 현재 정부 차원에서 실시되고 있는 임산부, 영유아 대상 가정방문 프로그램인 '생애초기 건강관리 시범 사업'의 지속 방문이 아동의 건강 발달과 엄마의 건강에 미치는 효과를 밝히기 위해 실시되는 국내 최초의 무작위 대조 연구이다. 연구 기간은 21년부터 2024년까지 약 4년으로, 보건복지부와 한국보건의료연구원으로부터 연구비를 지원받게 된다.

연구 결과는 해당 사업의 전면 확대를 위한 과학적 근거로 활용될 예정이다. 참여자로 선정된 임신부는 무작위 배정시스템을 이용해 절반의 확률로 중재군 혹은 대조군으로 나뉘게 된다.

최애경 보건소장은 "구리시와 서울대학교 연구단의 유기적 협력체계 마련을 통한 연구 결과로 구리시의 모든 아기들이 건강한 출발을 할 수 있는 계기가 마련되기를 바란다."고 말했다

최서우 기자 (nyji@hanmail.net)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스팸방지코드
0/500