본문 바로가기

최종편집일 2022-05-24 18:03

  • 사회종합 > 생활문화

아리수, ‘마을잔치 민요잔치 아리랑톡톡’ 공연

15일 효사랑요양원서 민요와 판소리 등 신명나는 퓨전민요콘서트 진행

기사입력 2018-06-07 15:49

페이스북으로 공유 트위터로 공유 카카오 스토리로 공유 카카오톡으로 공유 문자로 공유 밴드로 공유

여성민요그룹 아리수(이하 아리수)는 6월 15일 오후 2시부터 구리시 사노동 효사랑요양원에서 퓨전민요콘서트 ‘마을잔치 민요잔치 아리랑톡톡’(이하 아리랑톡톡)을 공연한다.

아리수가 평소 공연을 접하기 어려운 어르신들을 위해 요양원에 직접 찾아가 생활 현장에 무대를 설치해 공연을 선보인다.

‘아리랑톡톡’은 그동안 여러 곳을 찾아 관객들을 만났던 공연이다. 2011년부터 예술회관, 학교, 박물관, 향교, 미술관, 고택, 농산어촌 마을 등 다양한 곳에서 퓨전민요의 신명을 나누었다. 아리수는 올해 ‘아리랑톡톡’으로 전국의 노인복지시설을 순회하며 관객들을 찾아갈 계획을 가지고 있다.

‘아리랑톡톡’은 민요와 판소리, 사물놀이, 판굿, 비트박스까지 다양한 전통예술과 현대예술이 어우러지는 공연이다. 우리나라 사람이라면 누구나 알고 있는 너영나영, 아리랑, 쾌지나칭칭나네 등 민요를 화려한 발림(몸동작)과 함께 현대적인 전자음악과 국악기가 어우러진 편곡에 맞춰 들려준다.

또한 풍물패가 등장해 신명나는 사물놀이를 펼친다. 또한 상모돌리기, 버나돌리기, 재담을 함께 즐길 수 있는 판굿 무대를 선보인다. 이어서 국내 정상급의 비트박서가 출연해 소리꾼이 부르는 전통 판소리 춘향가의 한 대목을 오로지 입으로만 내는 장단으로 받쳐준다. 판소리와 비트박스의 만남 순서 후에 정통 비트박스 무대가 펼쳐진다. 관객들은 입으로만 소리 내는 수십 가지 악기소리, 생활 속의 소리를 화려한 퍼포먼스와 함께 감상할 수 있다.

아리수는 이날 70분간 다양한 프로그램으로 효사랑요양원을 이용하는 어르신들과 이웃 주민들에게 즐거움을 선사할 예정이다.

변현주기자 ()

  • 등록된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 관련기사가 없습니다.

댓글0

0/500